interview

미요시 아야카 | Interviews | オニツカタイガーマガジン Onitsuka Tiger Magazine

미요시 아야카

발군의 스타일과 어른스러운 모습이 매력.
'TSUBAKI'의 새로운 CM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는 미요시 아야카 씨와 인터뷰

지난달에 이어, 요즘 주목받고 있는 신예 여배우 미요시 사이카 씨와 인터뷰.
아직 18세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쿨한 표정이 인상적인 미요시 씨이지만, 실은 겁쟁이의 일면도 있다고 합니다. 그런 의외의 성격에 관련된 에피소드부터 사적인 이야기까지, 이번 달에는 미요시 씨의 본 모습에 파헤쳐 보겠습니다.
三吉彩花
촬영하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지금 생각하니까 어떻습니까?
저는 거리 패션이나 스니커즈를 무척 좋아하고 의상도 대단히 예뻐서 아주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야외 촬영 때는 날씨도 괜찮아 여러 가지 포즈와 표정을 찍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이번 달의 코디네이트에 대한 느낌을 말씀해 주십시오.
오늘 입은 사복이 회색 원피스였는데, 그 옷과 색만 다른 게 아닌가 생각할 정도로 제가 좋아하는 취향이었습니다! 빨간색도 정말 좋아하는 색이고, 여유로운 분위기나 7부 길이의 소매도 모든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신발은 스니커즈를 신었는데, 맨다리가 드러나 보이기 때문에 여성스러움도 느껴져 무척 귀엽지요.
三吉彩花
어떤 패션의 남성을 좋아하십니까?
기본적으로는 그 사람에게 어울리는 옷이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세련된 사람을 좋아합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길이가 긴 아이템이 어울리는 남성은 눈길이 가지요. 롱 코트나 카디건처럼요. 그리고 소품을 잘 활용하는 사람도 좋아요. 클러치 백을 멋지게 들고 다니는 사람도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얼마 전에 하라주쿠에서 쇼핑을 하고 있을 때, 검은색의 좁은 스키니에 빨강색 체크 무늬 셔츠를 허리에 감고, 라이더스 재킷을 어깨에 걸치고, 클러치 백을 든 남자가 있었지요. '내가 정말 좋아하는 복장!'이라는 생각에 그 패션이 인상 깊이 남아 있습니다.

쉬는 날에는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
산책을 하거나 쇼핑을 하는 등 밖으로 나가는 것을 좋아해서 집에는 별로 없어요. 집에 있을 때는 음악을 듣거나 직접 음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멋진 요리는 아니에요.(웃음) 엄마한테 열심히 배우며 노력하고 있습니다!
三吉彩花
〈가르쳐 주세요! 미요시 사이카의 이모저모〉

좋아하는 색은?
→ 흰색

좋아하는 꽃은?
→ 거베라

좋아하는 장소는?
→ 역의 플랫폼. 지하철 같은 곳이 아니라 밖이 보이는 역의 플랫폼을 좋아합니다.

좋아하는 음식은?
→ 발효식품
三吉彩花
좋아하는 사람은 있습니까?
→ 많습니다. 분위기나 모습은 해외의 여배우 앰버 허드 씨를 좋아합니다.

싫어하는 음식은?
→ 완두콩. 혼합 야채 등에 들어가 있지만, 정말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싫어하는 타입의 사람은?
→ 특별히 명확하게 싫어하는 타입은 없어요. 다만, 레이디 퍼스트 등 예의가 없는 사람은 싫어요. 그리고 경망스러운 사람.(웃음) 성실한 사람을 좋아합니다.

사실 저는 이런 사람입니다...
→ 쿨하다거나 의젓하다는 말을 자주 듣지만, 의외로 눈물이 많으면서 무서움도 잘 탑니다. 특히 집에 혼자 있을 때는 무서워서, 약간의 소리에도 ""지금 이상한 소리가 났어!"" 하며 부모님에게 전화를 하곤 하지요.(웃음) 그리고 갑자기 정전이 되거나 방의 램프가 꺼지면 정말 무서워요. 스스로도 성가신 성격이라고 생각해요.(웃음)
三吉彩花
4월부터 2개월 연재 기획된 인터뷰 특집! 요즘 한창 인기인 미요시 사이카 씨로 출발했는데, 어땠습니까?
다음 6월호도 기대해 주세요!
<<<
미요시 아야카
Ayaka Miyoshi
미요시 사이카
1996년 6월 18일생. 사이타마현 출신.
잡지 'Seventeen'의 전속 모델.
주요 출연 작품은 드라마 '로스트 데이즈', 'GTO', 영화 '여행의 섬 노래~15살의 봄~'
'굿모닝 에브리원!'으로 제35회 요코하마 영화제의 최우수 신인상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