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스즈키 지나미 | Interviews | オニツカタイガーマガジン Onitsuka Tiger Magazine

스즈키 지나미

편안한 미소와 발군의 스타일이 매력.
여배우로서 새로운 경지를 열고 있는 스즈키 지나미 씨와 인터뷰.

'메자마시 토요일'의 인기 코너 'TOP OF THE WORLD'로 인기를 모은 스즈키 지나미 씨. 밝고 건강한 이미지가 강하지만,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퍼스트 클래스'에서는 악녀 역에 도전. 그렇게 다채로운 활약을 보이는 스즈키 씨에게 패션부터 드라마의 비화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鈴木ちなみ
오늘의 코디네이트는 어땠습니까?
트위드 재킷을 걸쳐 입는 스타일은 신선했어요. 넉넉한 실루엣의 바지에 하이컷 신발을 맞춰 신음으로써 '편안한 느낌'이 무척 귀여웠습니다. 올 시즌에는 딱 맞는 패션과 헐렁한 아이템을 맞춰 입는 것이 유행인 것 같으므로, 거기에 맞추어 잘 선택해서 입고 있구나 생각했습니다.

깜찍한 이미지를 좋은 의미에서 깨뜨린 것처럼 느꼈습니다.
여러분에게는 귀여운 이미지가 너무 강한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진 같은 바지 스타일이 많아서 저에게는 위화감이 없어요(웃음). 이번에는 평소와 다른 스타일로 점잖은 느낌으로 입을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鈴木ちなみ
배역에서 의식하고 있는 점은 있습니까?
저만의 '악녀 표정'을 즐기실 수 있도록 '오늘은 이런 시선을 해 볼까?' 혹은 '입 꼬리를 이 만큼 올려 볼까?' 하는 식으로 여러 모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다음 자세를 똑바로 세우고요. 다른 악녀에 뒤지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자세가 남들보다 똑발라서 패션도 정해져 있지요.
어머, 정말이에요?(웃음). 프레스 역이어서 모노 톤의 옷을 입는 경우가 많지만, 디자인이 귀엽다거나 소재를 다양하게 하는 등, 자세히 보면 세심하게 신경 쓰고 있습니다. 등장 인물 한 사람 한 사람의 패션에도 주목하면서 드라마를 즐겨 주시면 좋겠습니다.
鈴木ちなみ
배역에서 의식하고 있는 점은 있습니까?
저만의 '악녀 표정'을 즐기실 수 있도록 '오늘은 이런 시선을 해 볼까?' 혹은 '입 꼬리를 이 만큼 올려 볼까?' 하는 식으로 여러 모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 다음 자세를 똑바로 세우고요. 다른 악녀에 뒤지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자세가 남들보다 똑발라서 패션도 정해져 있지요
어머, 정말이에요?(웃음). 프레스 역이어서 모노 톤의 옷을 입는 경우가 많지만, 디자인이 귀엽다거나 소재를 다양하게 하는 등, 자세히 보면 세심하게 신경 쓰고 있습니다. 등장 인물 한 사람 한 사람의 패션에도 주목하면서 드라마를 즐겨 주시면 좋겠습니다
鈴木ちなみ
촬영으로 바쁘실 텐데, 1주일 휴가를 준다면 뭘 하고 싶으세요?
해외 여행을 가고 싶어요! 'TOP OF THE WORLD'에서는 22개국을 여행했는데, 이탈리아에는 가 보지 못했습니다. 만약 휴가를 얻을 수 있다면 부모님과 함께 이탈리아를 돌아보고 싶어요.
鈴木ちなみ
향후 목표나 도전하고 싶은 것이 있습니까?
모델, 여배우, 리포터와 같은 다양한 장르의 일에 도전하고 있는데, 엔터테이너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도 폭넓게 여러 가지 일을 해 보고 싶습니다. 또 일을 열심히 하는 것은 물론이지만, 항상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유지해서 활기차게 지낼 수 있으면 좋겠어요.
<<<
스즈키 지나미
Chinami Suzuki
스즈키 지나미· 1989년 9월 26일생. 기후현 출신.
2009년부터 고단샤 'with'의 전속 모델로 발탁되었고, 지금도 전속 모델로서 활약 중. 2010년 도레이 수영복 캠페인 걸에 선발. 현재는 CX '메자마시 텔레비전 아쿠아' 지나미 탐정 사무소와 CX '메자마시 토요일'에 고정 출연, 닛폰렌터카와 DHC 등 CM에도 다수 출연. 현재 방송 중인 CX드라마 '퍼스트 클래스'에 출연하며 여배우로서도 활약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