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i Matsui look.2

몰두하게 되면 오직 그 길! 새롭게 흥미를
갖게 된 일에 뛰어들면 가능성의 문이 열린다

모델과 배우 등 폭넓게 활약하는 마쓰이 아이리. 자신의 직업관에 대해 이야기를 들은 look.1에 이어, look.2에서는 패션 아이콘의 감성과 호기심 왕성한 성격이 넘치는 사생활에 대해 인터뷰!

look.1의 스포티한 분위기와 달리 패셔너블한 차림으로 변신. 시스루 원피스와 스니커즈로 세련된 블랙 스타일을 모피 재킷으로 우아하게 마무리했다. 성인 여성의 성적 매력을 가미하며 친근감과 화려함을 드러내고 있다. “타이트한 원피스에 스니커즈를 조합함으로써 고급스러운 아이템을 착용하면서도 캐주얼하게 다가가는 스타일링을 좋아했어요. 길이가 짧은 옷은 익숙하지 않아서 약간 불안한 느낌이 들지만요.(웃음) 이번 시즌에는 원피스에 도전해 보고 싶었습니다.” 두 차례의 look을 되돌아보고 “하나의 브랜드에 패션의 폭이 넓어서 다양한 색과 무늬, 디자인의 조합을 즐길 수 있는 것이 매력”이라며 웃으며 말했다.

사복은 실루엣이 여유로운 남성 스타일의 차림이 많지만, 짧은 머리로 바꾼 후에 패션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았다고 한다. “머리를 자르고 패션에 변화가 있었습니다. 옛날에는 딱 맞는 옷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의외로 빠져 있는지도 모른다고 새로운 발견을 했어요. 상의 등은 어딘지 단정하고 타이트한 옷이나 피부가 드러나는 옷도 입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평소 입지 않던 옷을 입어 보려고 하는 등, 패션이 더욱 즐거워져서 하루하루 기분도 행복해졌어요!”

그렇게 감성이 변화하면서 관심을 갖게 된 아이템은 뭐냐고 물으니, “반바지를 입어 보고 싶어요. 개인적으로 밸런스를 유지하기가 어려워서, 작년에 샀는데 결국 여태껏 입어보지 못했어요. 그리고, 니트 폴로나 폴로 셔츠 스타일의 커트 앤드 소운 등, 목 부분만 버튼이 달린(헨리넥) 상의도 관심이 가니까, 조합해서 소년처럼 입어 보고 싶네요.”

그녀 자신이 관심이 가거나 신선하다고 느끼는 옷은 솔선해서 입어본다. 그리고, 만족할 때까지 몰두한다. 그것이 바쁘게 사는 하루하루의 짧은 휴식이 되기도 하는 것 같다. “외식을 별로 하지 않게 된 후, 요리에 빠져 있어요. 맛을 내는 데 자신이 없어서 다른 사람에게 대접할 수는 없지만, 일식을 자주 만들고 있습니다. 우엉 조림이나 지쿠젠 조림 등, 할머니가 정기적으로 야채를 보내 주시니까 항상 신선한 건강 식재료를 사용하고 있지요. 건강을 유지해야 일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테니까요. 야채를 자르다 보면 기분이 상쾌해지기도 해서 요리를 좋아하게 되었는 지도 몰라요.(웃음) 남은 식재료로, 창작 요리에 도전하는 것도 즐겁습니다.”

요리와 함께 빠져 있는 것, 그것은 요즘 인기인 사우나이다. 한 달 전에 친구에게 이끌려 가 본 이후로 매료되었단다! “기분을 리셋해서 상쾌해지고 싶을 때 갑니다. 처음에 냉탕에 들어가면 심장이 멎을 것 같아 무서웠었지만, 한 번 들어가면 기분이 너무 좋아요.(웃음) 늘 몇 세트 반복해서 기분 좋게 ‘건강을 유지’하고 있지요.” 호기심을 가지고 첫 걸음을 내디디는 그녀의 매력적인 내면을 엿볼 수 있었던 시간. 언제나 끊임없이 그녀가 밝은 표정을 지을 수 있는 이유를 알게 된 것 같았다.


Direction : Shinsuke Nozaka
Photo, Movie : Yoshiaki Sekine (SIGNO)
Stylist : Kosei Matsuda (SIGNO)
Hair & Make-up : Kiyoshi Aiba (eif)
Text : Hisamoto Chikaraishi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