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hei Takeda look.1

10년 만에 「가면 라이더」 시리즈에 부활!
배우 다케다 고헤이 씨와 인터뷰.

「가면 라이더 기바」로부터 10년. 현재 방송 중인 「가면 라이더 빌드」로 다시 라이더로서 출연 중인 다케다 고헤이 씨. 단정한 이목구비와 함께 십대 때부터 길러 온 연기력으로 배우로서의 실력도 탄탄. 향후 활약이 더욱 기대됩니다. 그런 다케다 씨에게 패션에 관련된 많은 이야기를 들어 보았습니다!

p2

   오늘 촬영을 되돌아보고 느낌 말씀해 주십시오.

오니쓰카 타이거는 스니커즈에 대한 인상이 강해서 의류에 대한 이미지가 별로 없었는데, 실제로 보니 스포티하고 패션성이 높더군요! 촬영을 위해 입어 볼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평소에는 어떤 패션이 많습니까?

특별히 정해진 룰은 없지만, 착용감이 좋아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을 자주 입습니다. 이따금 스키니 계통의 데님 등도 입지만, 기본적으로는 너무 조이지 않는 아이템이 많아요. 조금 헐렁한 느낌의 옷들이지요.

p3

   스니커즈도 자주 신으십니까?

모두 스니커즈뿐이에요. 하이컷이 많습니다. 옛날에는 발에 흠집이 많아서요, 염좌라든지 많이 다쳤거든요.(웃음) 그래서 안정된 하이컷을 신었습니다.

    밖에 신발을 선택하는 기준이 있습니까?

기본적으로는 눈에 딱 띈 것을 선택하지요. 의외로 흰색 스니커즈가 많은 것 같아요. 창이 하야면 발이 좀 커 보여서 안정감 있는 느낌이 있어서 그러한 타입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p4

   스니커즈를 신는 여자들은 어떻습니까?

아주 좋아합니다. 힐 같은 걸 신는 여자도 좋지만, 함께 걷다 보면 무언가 신경이 쓰이게 되더라고요. 걷는 소리도 그렇고, 또 맨홀 구멍에 빠지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요.(웃음) 그러니까 스니커즈를 신고 함께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는 여자가 좋다고 생각합니다. 산책을 하거나 쇼핑하러 갈 때도 많이 걷는 듯한 느낌이 좋은 것 같습니다.

   여성에 대해 이상적인 패션도 있습니까?

구체적으로는 없지만, 본인 자신이 납득하고 어울리는 옷을 입었으면 좋겠습니다. 확실하게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이상적이지요. 본인 나름의 룰을 확실하게 가지고 있고, 라이프 스타일이나 자신의 취미 취향이 패션에도 나타나는 여성은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p5

   개인적으로 가장 즐거움을 말씀해 주십시오.

지금은 「가면 라이더 빌드」 촬영이 거의 매일 있는데, 함께 출연하는 멤버들끼리 촬영이 끝난 후에 식사를 하러 가거나 하는 것이 즐겁습니다. 10살 가깝게 차이가 나는 멤버도 있고, 나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도 있고, 선배 후배는 아니지만 동아리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요, 그런 분위기가 편해요. 그리고 개가 귀엽습니다!

   포메라니안을 기르고 계시지요?

그렇습니다! 너무 귀여워요. 처음에 보았을 때는 미숙아라고나 할까 제대로 성장하지 못한 것 같았지만, 내가 받아서 키우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너무나 건강해져서 그냥 놔두면 한없이 얼굴을 핥고 있습니다.(웃음) 그런 것이 좋아서 바로 집에 돌아가고 싶어져요. 그래서 술도 별로 마시러 가지 않게 되어 버렸습니다.(웃음)

p6

다음 달 공개되는 LOOK.2에서는 의외의 성격 분석부터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생각, 향후 비전 등, 다케다 씨의 내면을 파헤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