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o Imada look.1

2018년 인기몰이 확실!
크게 도약하는 신인 여배우
이마다 미오 씨와 인터뷰.

금년 봄에 크게 히트한 드라마 「꽃보다 맑음~꽃남 Next Season~」에서 아이리 역을 멋지게 연기하여 각광을 받은 이마다 미오 씨. 월요일 9시 드라마를 비롯하여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여 차세대 인기 여배우로서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LOOK.1에서는 평소의 깜찍한 인상과는 완전히 다른 어른스러운 표정의 이마다 씨에게 주목. 물론, 인터뷰도 꼭 보셔야 합니다!

── 착용하신 아이템에 대한 느낌을 말씀해 주십시오.

이 벨루어 소재의 원피스는 무척 귀여워요. 사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어요.(웃음) 활동하기 편하고 착용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신발은 아주 가볍습니다! 오니쓰카 타이거는 상당히 스포티한 이미지가 있었는데, 이런 부츠 스타일의 디자인도 있을 줄은 몰랐고 신선했습니다.

── 개인적으로는 어떤 패션이 많습니까?

평소에는 티셔츠에 데님 같은 캐주얼한 복장이 많아요. 활동하기 편한 남성적인 느낌이나, 통이 넓은 바지도 자주 입고 있습니다. 물론 스니커즈도 신습니다! 힐보다는 굽이 낮은 신발을 신을 기회가 많지요. 양복을 고르는 기준으로는 언뜻 보기에 심플하지만, 그래도 디자인이 좀 멋진 아이템을 좋아해요.

── 이번 촬영에서도 다양한 표정을 보여 주셨는데, 참고로 하고 있는 것이 있습니까?

책을 읽을 때 등장 인물의 모습을 상상하는 것을 좋아해서 그런 것을 연상하기도 하고, 패션 잡지에서도 모델들의 표정에 주목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그런 것이 참고가 되고 있을지 모르겠네요.

── 지금까지 연기하신 중에서 가장 자신에게 가깝다고 생각하는 인물이 있습니까?

성격이 가까울 지는 모르겠지만, 가장 공감이 간다고 생각한 것은 「꽃보다 맑음」의 아이리가 아닐까요. 좋아하는 사람이나 소중하게 생각하는 친구에 대한 솔직한 생각 등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습니다. 여자로서도, 인간으로서도. 하지만 성격은…, 아이리를 닮고 싶지 않네요.(웃음)

── 자신의 성격을 분석한다면?

음, 오기가 있어요.(웃음) 이 일을 시작하고 나서 오기가 생겼습니다. 지금까지는 별로 ‘분하다’고 느끼거나 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오디션에 떨어지거나, 방송을 보고 “좀 더 이렇게 했으면 좋았을걸” 하고 느끼거나, 스스로도 “분하다”는 생각이 들게 된 것을 이 일을 하고 나서 느꼈습니다.

── 앞으로 도전해 보고 싶은 역이 있습니까?

지금까지는 「데메킨」에서 연기한 내면이 강한 여자나 확실하게 자신감을 갖춘 역할을 많이 연기했으니까, 기회가 된다면 그 반대의 조용한 여자 역을 연기해 보고 싶습니다.

── 최근에는 인스타그램에서도 인기몰이 중인데, 셀카 찍는 요령이 있습니까?

「꽃보다 맑음」의 아이리 역을 연기하고 나서 팔로해 주시는 분들이 늘어서 무척 기쁩니다! 셀카 찍는 요령은 뭘까요? 하지만, 똑같이 찍어도 날에 따라서 상태가 정말 달라요! 찍어 모으기도 하지만, 결국에는 공개하지 않은 채로 지워버리는 경우도 있어요.(웃음) 전혀 마음에 들지 않을 때는 포기하지요, 찍지 않습니다.(웃음)

── 어떨 인스타그램에 올리려고 하십니까?

저의 경우 음식은 별로 올리지 않아요. 많은 분들이 아주 멋진 사진을 잘 올리고 계시잖아요. 하지만, 저는 음식 찍는 것이 서툰 것 같아요.(웃음) 그래서……, 결국은 저만 찍게 돼요.(웃음)

── 마지막으로, 여름의 즐거움이 있으면 말씀해 주십시오!

불꽃놀이에 두 번 갈 예정입니다! 그것이 무척 기대가 돼요!

→ 다음 LOOK.2에서도 이마다 미오 씨의 매력을 전개! 사생활에 관한 대화에서는 의외의 결혼 욕구에 대해서도 들어 보았습니다.